본문 바로가기
IT/Review

[BP/IT] 맥북에어의 강력한 라이벌 등장 'KSI'

by bruprin 2011. 5. 12.




BP's : 어린이들에게는 맥북에어보다 더 높은 선호도를 보이는 노트북PC가 있다. 바로 KSI.. 콩순이 컴퓨터다.
 어린이들에게는 애플보다 콩순이 브랜드가 더 잘 통하는 것 같다. 둘 중에 하나를 고르라면 당연히 콩순이 컴퓨터다. 물이들어가면 아무짝에도 쓸모 없는 고철덩어리가 되는 맥북에어에 비해 콩순이 컴퓨터는 위에 우유를 쏟아도 멀쩡하다. 심지어는 집어던지고 깨져도 여전히 잘 돌아간다.



아이패드를 보는 정석은 바로 이 자세...

하지만 아이패드도 맥북에서오 KSI 앞에서는 한낱 철조가리에 불과하다.



이 화려한 디자인, 친절한 설명, 직관적인 유저인터페이스는 맥북에어 할아버지가 오더라도 견주지 못한다.


콩순이 컴퓨터는 키보드와 하단의 조이스틱 뿐 아니라


전용 마우스까지 지원한다 -_-; 버튼도 3개나 있다. 버튼 한개인 애플 마우스와 일반 적으로 2개인 마우스보다 하나 더 많은 3개의 버튼은 엄청난 작업 효율을 가져다 준다.


거기에 가공할만한 음성인식 마이크까지 있다. 직관적인 입력방식일 뿐 아니라 배경음악에 따라 노래도 부를 수 있다.


이런 모습이다.


전후좌우로 움직일 수 있는 조이스틱은 컴맹이라 할지라도 다룰 수 있다.


맥북에어가 고작 5시간 내외 배터리 시간을 제공하는 반면, 콩순이 컴퓨터는 장장 일주일 이상의 배터리 시간을 제공한다. 물론 그만큼 켜놓은 적은 없지만 잊을만 할 때 배터리를 바꿔주면 된다. 부팅시간도 필요 없다. 그냥 뚜껑을 열어놓으면 바로 원하는 메뉴를 시작할 수 있으며 인터넷 연결도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을 필요도 없다. 구입당시 모든 프로그램이 설치된 상태며, 영어와 한글, 노래방, 낱말카드,. 마이크 등 화면에 버튼이 붙어 있어서 복잡하게 프로그램 실행파일을 찾거나 단축아이콘을 만들 필요도 없다.


거기에 손잡이까지 있다. 케이스 같은 것 따위는 필요치 않다.


제조사는 어린이들로부터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는 영실업.

어릴 때 노란 팩맨을 친구네서 하던 기억이 머리속에 선명하다. 케이브맨하고 팩맨은 바로 그 시대의 부의 상징이었다.


마우스는 잃어버리지 않도록 전면에 부착이 가능하다. 회의 때마다 마우스를 들도 어정쩡한 자세로 이동하는 것 따위는 콩순이 컴퓨터가 용납하지 않는다.


자그만치 3세대. 영실업 개발자컨퍼런스에서는 콩순이 4세대가 곧 출시할 예정인데, 이에 대한 정보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영실업 대표 SH는 지금까지 한번도 공식 발표 전에 콩순이 컴퓨터의 사양을 발표한 적이 없다. 꼼꼼하기로 소문난 SH kim 대표는 팩맨과 케이브맨의 성공 이후 방만한 회사 운영으로 주주들에게 쫓겨난 바 있으나 콩순이 컴퓨터 1세대로 화려하게 복귀했다.

 그가 돌아오자마자 휴대용 게임기 사업을 접고, 콩순이 컴퓨터 개발팀만 남긴 것은 완구업계의 유명한 일화다.
 당시 그는 그동안 영실업이 진행하던 수 많은 프로젝트를 중단하고 화이트 보드에 
 
               3세 이하        4세 이상
여자아이    이쁜거          이쁜거 
남자아이    기능많은거 기능많은거

를 적고 단 2종류로 제품군을 줄이라고 했다.

항간에는 콩순이 프로가 나온다는 소리가 있지만, 더 많은 기능은 필요 없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SH KIM이 향후 콩순이폰을 내놓는다는 계획도 가지고 있어 삼성전자와 LG전자 휴대전화 담당자들이 관련 정보를 입수하기 위해 부품업체를 탐문한다는 얘기도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다음 콩순이 컴퓨터가 기대된다.


맥북에어보다 콩순이 컴퓨터를 좋아하는 수안이.

자신들이 만드는 제품이 아니라,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만들어야 한다는 점에서 콩순이 컴퓨터를 잘 살펴볼 필요가 있다.

댓글10

  • mark 2011.05.12 08:07

    이러다 다음 세대 어린이들은 인공위성 가지고 놀까? ㅎㅎ
    답글

    • bruprin 2011.05.12 16:03

      책을 좀 더 봤으면 좋겠는데 아이들이 책보다는 아이패드, 닌텐도 같은 것만 가지고 놉니다. 좀 더 자연과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을 가졌으면 하는데요...

  • 까마귀 2011.05.12 16:06

    보다가 빵 터졌음ㅋㅋㅋㅋ 역시 각종 촌철살인 리뷰는 따라갈 길이 없다는ㅎㅎㅎ
    답글

  • champ3 2011.05.12 22:32

    잘보고 갑니다.
    그냥 지나갈 수 없어서리.....
    한참이나 웃었네요.....
    답글

  • 가람h 2011.05.13 02:26

    브루프린님이 말씀하시는 맥북에어의 강력한 라이벌!에 오!!하고 들어왔는데 사진보고 웃었어요 ㅋㅋㅋ
    예쁜거/기능많은거 정말 공감입니다 ㅋㅋ
    답글

  • bruprin 2011.05.13 10:40

    까마귀/champ3/가람h 이거 실제로도 좋습니다. 어린이용 IT기기 시장이 커지고 있는데 이걸 기존 완구업체들이 맡고 있습니다. 국내 중소업체들도 태블릿을 만들어 삼성이나 애플과 경쟁하지 말고 전혀 새로운 카테고리를 만들어 그 분야에서 1위를 하는 전략을 해보면 어떨까 싶네요.
    답글

  • freefaller 2011.05.13 15:23

    트위터 통해서 들어왔다가, 따님 이름이 제 이름이랑 똑같아서 신기해서 댓글 남깁니다 :) 흔치 않은 이름인데요...ㅎㅎ
    답글

  • 돌할망 2011.05.13 19:28

    웃다가 죽을 뻔. 일상에서의 저항은 정치적 저항보다 강하다더니....하하하
    답글

  • 최한나 2011.05.14 03:49

    헉... ;ㅂ; 콩순이컴이 ㅋㅋㅋ 내 맥북보다 좋아 ㅋㅋㅋㅋㅋ
    답글

  • bruprin 2011.05.15 00:42 신고

    freefaller : 조카입니다 :) 돌할망/최한나 : 감사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