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무언가를 모으는 버릇을 이제 줄이려고 하는데, 흠 자꾸 모으게 되는 것이 있다.
그 중 하나가 키보드와 마우스.
입력장치에 항상 관심이 많이 간다.
키보드 마우스 왜 이런 것에 집착하는 것일까? 

 아이패드용에 맞는 키보드를 정하기로 했다.
주변기기 전문 업체들 키보드도 있지만, 그냥 애플에서 파는 것이 잘 어울린다. 

선택할 수 있는 것은 블루투스 키보드와 도킹 경용. 
이렇게 두 가지 선택이 있을 경우 참 고민된다. 
해결방법은 의외로 쉽다. 
둘 다 써보고 결정하면 됨 -_-; 이게 사람마다, 상황마다 다르기 때문에..

 언제나처럼 두 제품은 장단점이 있다. 하지만 내가 쓰는 용도로는 블루투스 쪽이 맞는 것 같다. (그런데 막상 쓰려고 하면 가상 키보드를 사용하는 경우가 더 많다.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
- 다른 기기에도 쓸 수 있음.
- 무선으로 작동하기 때문에 아이패드를 가로 또는 세로, 멀리 놓고 사용가능.
- 한번 싱크 해 놓으면 강제로 제거하지않는 이상 바로 인식한다.

- 너무 인식률이 높다. 가방에 넣고 다니다보면 꼭 아이패드와 작동해서 방전 위험.
- 배터리 떨어지는 순간 벽돌로 변신
- 비싸다

애플 도킹 키보드
- 설명서 없이 바로 사용가능.
- 노트북 PC 수준의 입력 속도 지원
- 충전기로도 쓸 수 있다.

- 세로로 밖에 쓸 수 없다.
- 지지대 때문에 휴대가 꽤 불편하다.
- 비싸다


상자 크기는 월등히 도킹 키보드가 더 크다.


얇고 가볍다.


당연히 한글 각인..


짜잔....


배터리는 꽤 오래감.


배터리는 이렇게..


맥이나 다른 블루투스 기능을 가진 다른 기기에서도 쓸 수 있다는 것이 블루투스 키보드의 장점.


그런데 이게 꽤 부피가 크다. 받침대 때문에. 전원이 필요 없다는 것은 장점.


도킹 키보드의 장점은 충전기를 뒤에 연결해 쓸 수 있다는 점. 스피커 출력 기능이 있다는 점.


키감이나 배열은 거의 비슷하다. 하지만 도킹 키보드 경우 아이패드를 위해 디자인됐기 때문에 몇가지 아이패드를 위한 키가 상단에 몇개 있다. 큰 차이는 없음.


아 블루투스 키보드를 쓰려면 무언가 아이패드를 받쳐줘야 한다. 아니면 목이 빠질 수도 있음.



도킹 경우 이렇게 세워서만 써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pages나 글을 많이 써야 하는 때면 상관없는데, 상황에 따라 돌려가며 써야할 경


결국은 이렇게 쓰고 있다. 아 이렇게 쓸 때는 스탠드나 스마트 커버가 필요하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