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아마존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아 할인행사를 한 웨스턴디지털 외장하드디스크드라이브 엘레먼츠 10TB를 주문. 

직배송으로 10일만에 날아왔다. 

이제 아마존은 체감상 좀 느린 국내 쇼핑몰 느낌. 

국내에 물류센터 짓는다고 하는데

만약 그렇다면 쿠팡을 비롯해 11번가, 지마켓 등 국내 업체들이 타격이 클 것 같음. 

아무튼

구글 무제한 사진 저장이 내년에 사라진 만큼. 

사진을 저장하는 용도로 구입. 

영화나 음악 등 다른 파일들은 4TB 정도로 나눠서 저장해도 되는데 

이제 사진도 고해상도로 찍고, 무엇보다 동영상을 찍다보니 한 달에 찍는 사진 + 영상의 용량이 꽤 된다. 

하루에 수십기가를 찍는 날도 있어서 SSD나 기존 HDD로는 감당이 안되어서 대용량 제품으로 구입. 

10TB가 많을 것 같지만 10년 이상 찍은 사진과 영상을 넣으려면 금새 찬다. 

한번에 몰아놔야 검색하기가 쉬워서, SSD가 아무리 가격이 하락한다고 해도 대용량 저장장치는 HDD쪽이 당분간 맡을 것 같음. 

리뷰라고 할 것도 없는 것이 

구입하고 동봉된 USB 케이블로 연결하면 끝. 적출할 것도 아니니 할 것이 없다. 

3.5인치 HDD 시대가 막을 내릴 것이라고 몇 년전 예상했는데, 

이게 대용량 데이터를 옮기다보니 아무래도 2.5인치보다 전원을 따로 공급받는 3.5인치 외장HDD가 편하다. 

발열 때문인지 속도도 일정하게 잘 나온다. 

미국 모델이라 110V 어답터가 들어있는 것이 단점인데, 240V까지 지원해서, 돼지코만 220V로 바꿔주면 바로 쓸 수 있다. 

10TB 제품을 배송비까지 159달러(약17만6000원)에 구입했는데, 국내는 8TB 모델이 23만5000원.

한 30% 저렴하게 산 듯. 이러니 아마존 직구가 증가할 수 밖에 없다.   

 

상자는 재생하기 편하게 간편하게 되어 있다. 

요즘 물건 살 때 이런 것도 살펴보게 됨 

뭐 안사는 것이 환경에 가장 좋기는 하겠지만 

안전하게 포장 

내용물은 본체, 설명서, 전원 어답터, USB 케이블 

디자인이야 뭐 깔끔하다. 

안에 있는 HDD가 궁금하기는 하지만 

내 경험상 HDD 수명은 순전히 운이다. 

WD 엘레먼츠, 마이북 등의 제품이 있다. 마이북이 더 비쌈

차이는 엘레먼츠 RMA가 2년, 마이북은 3년이고 백업 SW가 들어 있다. 

전원버튼이 위에 따로 있음. 

써보니. 역시 저장매체는 용량 큰게 좋음.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류종석 2020.12.07 1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14TB 질렀지....ㅋㅋ 거거익선이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