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가전

[BP/IT] 가전은 기능과 아이디어의 싸움 - 불타는(듯한) 가습기

by bruprin 2022. 2. 18.

BP's : 가전제품의 상향평준화가 이뤄졌기 때문에 

이제는 디자인, 아이디어, 감성의 싸움이다. 

어떤 기능을 갖췄는지도 중요하지만 

어떤 디자인인지 

어떤 감성 요소를 자극할 수 있는지가 구매와 이뤄진다. 

심지어 디자인이나 기능이 앞선다면 

기능상의 단점도 극복할 수 있다. 

산코에서 나온 이 가습기는 기존 출시된 초음파 가습기와 다를 것이 없는데 

붉은 LED를 적용해 마치 불길이 나오는 듯한 효과를 낸다. 

200 × 125 × 80mm 작은 크기와 500g의 무게. 

전원은 USB Type-C(5V 2A)로 모바일 배터리를 쓸 수 있다. 

물 탱크 용량은 200ml로 아로마 오일도 넣을 수 있음.

분무량은 약(15ml/h)과 강(25ml/h)의 2단계. 리모컨으로 LED 설정이나 타이머 설정(1/3/6시간)도 할 수 있다.

가습기 본연의 기능은 한참 떨어지지만...

그 감성면에서는 압도적이다. 

단순하지만 모두 이거 어디서 살수 있느냐고 물어보게 될 정도로 신기함.

삼성전자나 LG전자 등 국내 가전팀도 너무 프리미엄 제품군에 집중하지 말고

이런 아이디어를 잘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  

관련링크 : 

 

揺れる炎をおうちで楽しむ「ミストでTAKIBI」 | 【公式】サンコー通販オンラインショップ

ミストをLEDで照らすことで炎のゆらめきを再現したアロマも使えるミニ加湿器です。 |「揺れる炎をおうちで楽しむ「ミストでTAKIBI」」の販売ページ | 【公式】サンコー通販オンラインショ

www.thanko.jp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