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VIDEO

[BP/IT] 자존심부터 찾자 - 삼성 스마트 모니터 M8

by bruprin 2022. 4. 1.

BP's : 삼성전자가 스마트 모니터 신제품을 발표. 

눈을 의심했다. 

2022년에 이런 제품이 나오다니. 

부끄럽지도 않는지.

매일 밤새며 일하는 삼성의 디자이너의 얼굴에 먹칠을 하는 것 같다. 

이런 제품의 상품화를 결정한 사람의 리더십은 삼성이 아니라 샤오미로 가야하지 않을까? 

이러고서 중국업체들이 갤럭시 디자인 따라했다고 할 수 있을지... 

중국업체들이 '너네도 마찬가지면서 뭘' 이라고 말할 것 같다.  

제품명은 'Smart Monitor M8'

사양은 32인치 4k(3840 X 2160). 스마트 기능이 있어서 PC 없이 넷플릭스, 디즈니 플러스, 유튜브 등 기능을 쓸 수 있고. 

상부에 자석 방식으로 장착할 수 있는 웹카메라가 탑재. 

마이크를 탑재해 음성 어시스턴스도 가능. 

인터페이스는 HDMI와 USB-C, 2.5W X 2 스피커도 있다. 

가격은 85만 원.

기존의 스마트 모니터는 활용성이 높아서 잘 나왔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신제품은 누가봐도 애플 iMac을 본 딴 디자인. 

삼성전자는 자사 디자이너를 이렇게 못믿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훌륭한 디자이너들이 있기 떄문에 iMac과 다른 멋진 디자인의 제품을 낼 수 있을 것 같은데. 

기능과 아이디어는 좋아보이지만, 

디자인의 독창성이 거의 없기 때문에 (세세하게 살펴보면 다른 점이 있겠지만) 

아직까지는 어쩔 수 없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 가격도... 이 가격이면 가격이 적당한 모니터와 스마트TV를 따로 사는 것이 낫지 않을까? 

삼성이 일본 소니에서 뭔가 나오면 비슷한 제품만들던 그런 시대는 지났다. 

이제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이슈를 선점하고 트렌드를 선도해야 하는 기업으로 거듭나야하는데 

너무 안정적인 방법만 찾는 것 같다. 

국내 최고 디자이너들이 모여있을텐데. 2022년도에 이런 제품이 나오는 것은 삼성전자의 리더십이 커진 규모에 비해 맞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는 부분이다. 

그냥 젊은 디자이너들이 경쟁하게 해서 만들면 훨씬 더 좋은 디자인을 내놓을 것 같은데. 

상품화 단계에서 고루한 리더십이 들어가서 이런 제품이 나온 것 같다. 

Wow 하는 제품이 하루 아침에 나오는 것은 아니지만 이런 식으로 만들다가는 팔리기는 많이 팔려도 

업계를 선도하는 업체의 이미지나 브랜드에는 훨씬 악영향을 미칠 것 같다.

관련링크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M8’ 신규 색상 3종 출시

삼성전자가 슬림한 디자인과 강화된 홈 오피스 기능을 적용한 ‘스마트 모니터 M8’에 신규 색상 3가지를 새롭게 선보인다. ※ 스마트 모니터는 와이파이만 연결하면 별도의 PC나 TV 없이 다양한

news.samsung.co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