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최근 관심 있게 보고 있는 친환경 자동차 르노 트위지.
자동차 업체들은 현재 자동차를 그대로 본 따 구동계만 전기모터와 배터리를 사용해 전기차를 만드려고 하는데 이 것은 상당히 비효율적인 일인 것 같다.
이미 자동차는 충분히 발전했기 때문에 그 정도 성능을 발휘하려면 전기모터와 배터리는 아직 기술적으로 진화해야할 부분이 많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전기차 닛산 리프 경우 한번 충전으로 150km 정도 주행할 수 있는데, 이 주행거리는 휴대전화로 치면 3시간 정도 밖에 못 가는 수준이다.
물론 제조사에서는 사람들이 전화를 실제로 하는 평균 시간은 1시간 30분 정도이기 때문에 3시간이면 충분하다고 할 수 있겠지만, 평균은 말 그래도 전체 변수의 중간 값을 낸 것이다. 150km가 아니라 최소한 300km, 500km는 넘어야 경쟁이 가능할 것이다.

하지만 현재 내연기관의 차를 생각하지 않고 전기차를 만든다고 생각할 때는 달라진다. 자동차=이동수단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더 작고 간편하게 만들어야 한다.
큰 트렁크나 무거운 편의장치들은 버리고 이동수단에 맞게 모든 것을 버리고 만든다면 이렇게 르노 트위지 같은 형태가 되지 않을까? (개인적으로는 아키라에 나오는 바이크 처럼 좀 더 멋지게 만들면 좋을 것 같음)

2인승 트위지는 가격이나 활용성 면에서 현재 출시된 전기차와 내연기관차를 통틀어서 도심형 이동수단으로 가장 적합한 것 같다.
자동차와 비교하는 것이 아니라 안전한 친환경 스쿠터로 도는 것이 맞을 것 같은데 일단 2명이 탈 수 있고 비가와도 막을 수 있는 천장이 있고, 바퀴가 4개라 정차시에도 발을 내릴 필요가 없다. 이런 형태 내연기관 바이크가 나와도 잘 팔릴 것 같다.

가격은 1만달러 수준인데, 배터리는 리스형태로 제공되며 월 대여료는 70달러 수준이다. 우선 좀 더 가격이 낮아져서 경차와 스쿠터 사이 정도 가격이 되어야 할 것이고, 배터리 대여료도 절반 수준으로 낮춘다면 기존 운송수단에 비해서도 경쟁력이 있을 것 같다.

우리나라에서도 전기바이크나 전기자전거에 대한 연구가 정부 중심으로 진행됐으면 한다. 이 부분에 관심을 갖는 것은 대부분 중소기업들인데, 아직 이 부분에서 선두업체가 없기 때문에 정부 주도하에서 지원을 해주고 만든다면 교통분산과 여러가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자전거길 만드는데 쓰는 돈 절반만 여기에 썼어도 좋았을텐데.

현재 자동차는 100년의 역사를 거쳐 충분히 진화한 형태 제품이고 전기차가 가격이 더 낮아진다고 해도 경쟁력이 있다. 전기차는 새로운 형태의 차이기 때문에 기존 내연기관의 차를 따를 필요는 없다.

아래는 르노가 공개한 새로운 트위지 영상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the way 2013.01.24 2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차는 2011서울모터쇼에서 본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