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학교에 다닐 때 아이팟이 등장했을 때, 관련 주변기기 사업이 아이폰 전체시장을 뛰어넘는다는 것을 내용으로 발표를 한 적이 있다.
지금은 케이스 뿐 아니라 스피커, 이어폰, 각종 소모품까지 여러가지가 등장하니 이보다 더 커졌을 것이다. 
특히 케이스는 이제 없으면 이상할 정도의 필수품이 되어 버렸다. 
 이전의 폰들은 케이스 없이 가지고 다녀도 큰 문제가 없었는데, 최근에는 스마트폰이 중심이 되다보니 더 잘 깨지고, 고장도 잘나는 것 같다. 
얼마전 2G폰에서 갤럭시S3로 바꾸신 어머니가 "더 좋아졌다면서 훨씬 불편해졌다"라고 얘기하셨는데. 
어떻게 보면 폄리함을 위해서 더 복잡한 것을 선택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그 것이 정말로 편한 것인지...크게 신경쓰지 않아도 될 정보들을 계속 받고 있는지...

아무튼 아이폰 경우 그냥 케이스를 입히지 않은 것이 이쁘지만, 몇 번 떨군 전력이 있어서 케이스를 하고 있다. 
그런데 이 케이스라는 것이 단순히 보호만 시키는 것이 아니라 넥타이나 시계처럼 소품으로 활용되는 역할을 하면서 하나의 케이스만 고집할 수도 없다. 
여러가지 케이스를 사용하면서 기분 전환도 하고 패션 용품의 역할도 한다. 

최근에 쓰고 있는 것은 장어가죽을 사용한 케이스인데 처음에는 "-_-; 뭘 이런걸 케이스로 쓰나? 가격은 또 왜이리 비싸"라고 생각했었는데 
쓰다보니 꽤 마음에 든다. 가죽이라는 것이(장어를 가죽이라고 표현하는 것이 맞는지 모르겠는데  ) 쓸 수록 오래됨과 결합하면서 오묘한 매력을 만드는데...
이 녀석도 손에 감기는 맛이 좋다. 
아이폰 경우 금속재질이기 때문에 서로의 상반도니 성질이어서 더 잘 어울리는 것 같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