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삼천리 전기자전거가 모터쇼에 나온다길래 관심있게 봤다. 내가 가장 궁금했던 것은 전기자전거 주행거리, 성능, 가격보다... 왜 이름이 팬텀이냐는 것이다.
전혀 전기자전거라는 것을 알 수 없는 이름이기 때문에 묻고 싶었는데 다른 것들을 물어보다가 까먹어 버렸다.
팬텀을 실제로 보니 꽤 잘만든 전기자전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직 배터리 무게와 부피 때문에 이전에 나왔던 전기 자전거와 큰 차이가 없지만 그래도 많은 고민을 한 흔적이 보였다.
페달을 굴려서 힘을 받는 파스 방식과 버튼을 눌러서 구동하는 스로틀방식 두 가지를 지원하며, 일정한 속도 유지가 가능한 항속 기능도 탑재했다.
1회 충전으로 최대 주행이 가능한 거리가 70km라는데 50km만 주행이 가능하더라도 좋을 것 같다. 출퇴근용도로 정말 그 정도 거리가 가능한지 확인해 보려한다.
가격은 110만원으로 최근 천정부지로 높아지는 자전거 가격을 감안하면 아주 경쟁력 있다.

개발실장님과 이야기를 해보니 배터리가 탈착되어서 빼놓고 더미를 끼워서 그냥 자전거로도 탈 수 있다고 한다. 이전에 비해서 배터리 용량이 늘어서 전기자전거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이 많이 좋아졌다고 하신다. 아직 배터리 부피가 커서 차체를 줄이는 것은 좀 어렵다고 하신다. 현재 절반 정도 크기만해도 다양한 형태의 전기자전거가 나올 것이라고.
야마하와 파나소닉이 특허를 잔뜩 쥐고 있어서 이를 피해서 만들어야 하는 것이 쉽지 않다 하셨다.
전기자전거 개발을 위해서 좀 더 적극적인 정부지원이 필요하다고도.. 사실 MB정부 때 전기차 개발한다고 관련 업체들에게 많은 지원을 해줬는데. 국민 세금을 가지고 연구를 했던 그 업체들 대부분이 사라졌다. 그 비용을 전기자전거 업체에 더 줬더라면 효율적으로 쓰였을텐데...



아팔란치아


팬텀은 여러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전기자전거 뿐 아니라 여러가지 자전거들도 있다..


팬텀...본체에 배터리를 넣기 때문에 부피가 있다.


일부 기능을 제외하면 일반 자전거와 동일한 시스템


배터리 상황과 주행관련 정보를 보여준다.


라이트 + 알파..


잠깐 롤러위에서 주행해 봤는데...감이 괜찮았다.


배터리는 이렇게 탈착...


꽤 무거웠다. 하지만 이것도 절반 이상으로 줄어든 것이라고


이 자리에 더미를 끼울 수 있다.


전기모터는 이 쪽에...
전기모터는 기술이 발전에서 이미 일반 자전거와 큰 차이 없는 정도 수준의 소형화가 가능하다고 한다. 하지만 문제는 배터리...몇 년 더 걸릴 것 같다고..


배터리 동력은 이렇게 이어진다.
지하철에 실을 수 있는... 미니 벨로 전기자전거가 나오는 그날까지..
많은 연구 부탁드리겠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권훈 2013.04.03 2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삼천리는 알톤을 모방 하는 걸까요??
    팬텀도.... 리어쪽 행어 부분이 몸체와 일체형 ㅜㅜ 단가 줄이기 차후 주행중 넘어져서 일체형 행어 부분이 휘어지면....
    ㅜㅜ 고정을 한다 하더라도 연성이 생겨 기어변속시 미스가 생기는 현상 ㅠㅠ

  2. 최남선 2013.04.05 0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알톤과 똑 같네요

    삼천리 국내 1위 하는 업체가 저러면...

    삼천리만의 디자인이 나왔으면

  3. 2013.04.11 1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하철에 들어가는 전기자전거요? ^^
    스트라이다에 히든 파워 쓰고 있는데, 비오는 날만 아니면 지하철에 들어가는 전기자건거로 충분히 만족하면서 쓸 수 있어요.~~

  4. ㅎㅎㅎ 2013.04.13 1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건 몰라도 핸들 가운데.. 플라스틱 박스 만들어 led등 단 것은 정말 아니네요...ㅎㅎㅎ 무슨 애들자전거도 아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