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최근 자전거를 구입한다는 사람들이 주위에서 하나둘씩 생기고 있다. 물론 이전에도 많았지만 최근 그 비중이 높아졌다.
그리고 대부분은 휴대성이 높고, 잘 달리는 것을 추천해달라고 한다.
차 트렁크에 가지고 다니거나 지하철, 버스에 연계하는 것을 고려하는 것이다. 그렇게 따지고 보면 사람들의 생각은 거의 비슷한 것 같다.

나도 자전거를 처음 구입할 때 이리저리 가지고 다닐 생각에 스트라이다부터 시작해서 여러가지 시행착오를 거쳤다.

하지만 작고, 잘달리는 자전거는 운동화처럼 편하고 구두처럼 멋진....DSLR처럼 사진이 잘나오고 컴팩트카메라처럼 작은....그런 제품이다.

그런 제품은 존재하지 않는다.

크기가 작아지는 만큼 달리기 부문에서 포기는 해야 한다.

결국 대부분 종착지는 저렴한 접이식 자전거와 좀 더 나아가면 다혼의 미니벨로들... 바이키프라이데이, 브롬튼, 버디, 오리바이크, 스트라이다 등으로 압축된다.

여러가지 바꿈질을 통해서 내린 결론은 버스나 지하철과 연계를 하려면 브롬튼이나 스트라이다가 아니면 효율이 매우 떨어진다는 것이다. 물론 버디나 바이키프라이데이의 포켓프로나 티킷 등이 있지만 이 녀석들읂 휴대성이 기대만큼 좋지 않다. 사실 버스에 타려면 브롬튼도 부담스럽다.

몇년 사이 자전거 가격이 비싸졌기 때문에 브롬튼은 이제 100만원대 후반까지 올라갔다. 6단을 선택하면 200만원은 가뿐히 넘기게 된다.
하지만 휴대성을 감안하면 2단이나 3단으로도 충분한 것 같다. (사실 가장 좋은 선택은 2대가 있는 것...)
비싼 가격이지만 동네 헬스클럽 끊는다고 생각하고 열심히 탈 요량으로 구입하면 나쁘지 않다.

나도 처음에 브롬튼을 구입할 때 고민하다가 3단을 택했는데 그 이유는 6단의 효용보다 휴대성의 효용에 무게를 뒀기 때문이다. 3단과 6단의 무게차이가 별로 안난다고 하지만 들고 나닐 때는 꽤 차이가 난다.

버디와 브롬튼 사이에서 언제나 차를 이용해야할 돌발상황이 예상된다면 브롬튼을 끌고 나선다. 누적 사용비중은 버디 2 브롬튼 8.

제발 국내 자전거 업체에서도 3단으로 접히는 자전거가 나오길 바란다.


대기 중...벨로 알려준다. 이런 시스템이 잘되어 있다.


브롬튼들.....자전거가 뭐 이리 비싸냐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손바닥만한 스마트폰이 100만원인걸 감안하면 뭐...


2단...


이렇게 3단으로 접히기 때문에 휴대성이 좋다.


버디...

웬지 독일 냄새가 풀풀 난다


평지에서는 이만한 것이 없다.


스트라이다 가방....스트라이다는 조만간 하나 더 살 예정...


저 프레임 곡선의 비율에는 뭔가 있다.


주인을 기다리는 브롬튼들...


아이폰이 다양한 주변기기를 갖춘 것처럼..자전거도 마찬가지다. 브롬튼 경우에는 이 액세서리 시장이 꽤 크다 


안장은 기본 안장이 헤어지면 구입할 생각... 안장이 웬만한 자전거 값이다 -_-;


매번 갈 때마다 살 것이 생긴다


집에 이런 정비공간이 있으면 좋을 것 같다. 


수리 완료...


고프로도 함께 판매한다...


클릿 바꿀때가....


속도계도 하나 사야겠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123 2013.07.18 1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전거랑..핸드폰이랑 비교하면 안되죵.. 핸드폰은 작아도 안에 그 소프트웨어 등등.. 전자 부품 등등...
    자전거는 그저 바퀴 두개 페달 두개 핸들.. 오토바이처럼 뭔가 안에 기계들이 있는것도 아니고.. 자전거라 저리 비싼건 이해가 안됨..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