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IT] 갤럭시 S6 엣지

IT 2015. 3. 3. 00:00


BP's : 삼성전자가 MWC에서 갤럭시 S6와 S6 엣지를 발표했다. 디자인은 유출이 됐기 때문에 어느정도 짐작은 했는데, 그대로 나온 것 같다.

사실 양산제품 전까지 수 많은 목업이 돌아다니기 때문에 최종 제품인지는 발표장에서 확인을 해야 한다.

그동안 삼성전자 갤럭시를 포함해 아이폰 등이 새로 나올 때마다 느낀 것이지만, 제품은 실제로 봐야 한다는 것이다. 또, 최근에는 소재를 다양하게 사용하기 때문에 플라스틱이 아닌

다른 소재를 사용하면 그 느낌이 또 다르다.


결국 옆에서 누가 들고 다닐 때까지 판단을 할 필요는 없고, 오히려 IT제품에 큰 관심이 없는 여성이나 장년층이 어떤 반응을 보이는지를 보면 쉽게 판단할 수 있다. 

IT기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반응은 다른 사람들의 구매에 어느정도 영향을 주겠지만, 사실 그런 것이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보면 우리는 스마트폰 대신 PDA폰을 들고 다녀야 한다. 


일반인들과 IT 전문가? 애호가의 취향은 아주 큰 괴리가 있다.


사양은 이미 공개됐고, 컨퍼런스를 보고 든 생각을 써보려고 했는데, 우연히 엣지를 잠깐 만져볼 수 있었다. 

최종 생산품이고 S6는 다른 사람이 손에 들고 주지 않아서 사진은 못찍었다. 

하지만 두 제품의 차이가 엣지 밖에 없으니, 큰 상관은 없다.


첫느낌은 S2에서 S3로의 변화만큼 큰 진화가 있다는 것이다. S5와 연결고리가 거의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마감이 좋아졌다. 측면 메탈소재를 쓴 것과 하단부의 디자인은 애플의 카피캣이라는 꼬리표가 달리겠지만, 좋은 선택이다. 

다른 안드로이드폰과 완전한 차별화가 느껴질 정도로 고급스럽다. 


엣지 경우에는 노트 엣지와 달리 측면의 기능은 없다. 그냥 엣지일 뿐이다. 

기능이 전혀 없는데, 사실 디자인측면에서는 다른 안드로이드폰과 완전 차별화가 됐다. 아이폰과도 차별화가 됐으니. 디스플레이 기술을 자체적으로 가지고 있는 것을 잘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 


사실 노트 엣지는 노트가 주연이고, 엣지는 조연이었는데, S6에서는 엣지가 주연이다. 중년층은 큰 변화 없고 손에 쥐기 쉬운 S6를 선택하겠지만, 젊은층이나 디자인에 관심을 갖는 사람, 여성들은 엣지를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폰의 성능이 상향평준화 되고 있는 가운데, 방향성을 잘 잡은 것 같다. 기능이나 이런 것을 다 접고서..  예쁘다. 뒷판이나 전면 디자인도 멋지다. 

카메라는 갤럭시노트4부터는 아이폰을 제외하고는 다른 제품과 구분이 무의미할만큼 좋아졌다. S6 엣지도 마찬가지다. AF나 화벨, 반응성이 컴팩트 디카가 필요 없을만큼 좋다. 


마이크로 SD슬롯이 없고 배터리 교체가 안되고 측면이 얇아서 쥐기도 불편하다.

하지만 사람들을 이런 불평을 하면서도 메모리 확장이 가능하고, 배터리도 바꿀 수 있는 폰보다 갤럭시S6를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그런 기능적인 편의성으로 따지면. 애플 아이폰은 이미 사라졌어야 한다. 


결국 스마트폰 시장은 이제 기능 중심의 얼리어답터 시장이 아니라 대중시장이 되어버렸기 때문에, 디자인 부문에서 차별화에 성공한 갤럭시 S6 엣지는 더 많이 팔릴 것으로 생각된다. 

삼성전자는 용량을 다르게 해서 애플처럼 수익성도 더 챙길 수 있을 것이다. 

아, UI도 아주 부드러워졌다. 이건 통신사들이 얼마나 앱을 깔지 모르겠지만...


스마트폰 바꾸려고 했던 분들은 좀 기다렸다가 바꿔도 될만큼 많이 바뀌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5를 자신만의 디자인과 색으로 만들어 내놨는데, 이게 흥행에 참패하니 초심으로 돌아와 S6와 엣지를 만든 것 같다.  

많이는 팔리겠지만. 미디어와 얼리어답터 사이에서는 아이폰을 모방했다는 논란은 피할 수 없을 것 같다. 어떻게 보면 그래서 S6보다는 엣지 쪽에 무게를 더 실을 것 같기도 하고. 


현재 사용하는 안드로이드 폰을 엣지로 바꾸고 싶냐?라고 물어본다면...가격대를 보고 결정할 것 같다. 분명히 바꿀만한 가치는 있어보이는데, 높은 가격을 고수한다면, 좀 가격대가 떨어지기를 기다릴 것 같다.

대신 S6나 S6 엣지로 바꾸기 전에는, 다른 안드로이드폰으로는 바꾸지 않을 것 같다. 그만큼 이전세대 갤럭시와 완전히 다른 선을 그었다. 




측면이 얇을 수 밖에 없어서 파지감은 아주 안좋다. 하지만 그래서 측면이 더 이쁘다. 

멋쟁이는 겨울에 얼어죽고, 여름에는 더워 죽는 것...

이정도 불편은 감수할 수 있을 정도의 디자인이다. 이런 디자인의 폰...어디에도 없으니 



사실 인상적인 부문은 대리석처럼 보이는 후면이다. 넓고 깔끔하다. 카메라와 플래시 주변의 테두리, 삼성 글씨만 아니면 더 완벽했을 것 같다. 삼성 글씨를 비스듬하게 놔야 보인다던거 그러면 안될까? 대리석 느낌의 후판이 더 돋보였을텐데. 



위 아래 디자인은 아이폰인지 갤럭시인지 구분이 잘 안될 정도다. 



버튼의 마감새에 좀 놀랐다. 이전 장난감과 같은 마감과는 다른...부드러우면서도 단단한 세련됨...이런 부분에서 많은 고민을 한 듯. 



아....이건 좀..... 아니라고 해도 아이폰이 생각날 수 밖에 없는 디자인 



카메라가 중앙에 있고, 일체형이라 이번에 케이스 업체들이 고생 좀 할 듯하다... 

가죽으로 된 제대로 된 케이스가 있으면 좋을 것 같다. 

이미 플라스틱이나 우레탄 등으로 만든 스마트폰 케이스를 씌우는 것은 안어울릴 것 같고, 가죽 전문업체드와 협업을 해서 좀 고급제품도 내줬으면 한다. 


 


삼성전자 갤럭시 S6, S6 엣지 공식 소개 영상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