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명품이란 무엇일까? 무어 할아버지가 말한 것처럼 매년 트랜지스터 집적도가 2배 올라가는

IT 바닥에서도 명품이라는게 존재할까? 

명품의 기준이라는 것을 딱 정할 수는 없겠지만. 

내가 보는 명품은....이쁘고, 쓰기편한 제품이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세월이 흘러도 그 가치가 변하지 않는 제품...



처음에는 멋져보이다가 1년만 되면 보기가 싫어지는 제품들도 있다. 

그런면에서 본다면 홈캐스트 티버스 HM900은 명품이라고 할 수 있다. 

나온지 한참됐지만...책상 서랍에 들어 있는 이 녀석을 꺼내볼 때마다 매번 감탄한다. 

지금은 부모님 DMB 전용으로 전락했지만..

[BP/IT/REVIEW] PMP 명품....홈캐스트 티버스 HM900

지금은 홈캐스트 PMP부문이 유명무실해졌지만 2006년 당시만해도 의욕적으로 내놓은 제품이다. 

주력 사업인 셋톱박스에 차기 수종 사업으로 PMP 를 넣어 나중에 모바일 셋톱박스까지 내다보겠다는 전략이었는데 

그럴듯했지만 경기위기와 악재가 겹치면서 일반 PMP 만 몇개 내놨다. 

홈캐스트 뿐만 아니라 가온미디어도 휴대용 셋톱박스 사업을 하려다가 큰 손실을 내고 접었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B2B 사업을 하던 업체가 B2C 사업을 하는 것이 쉽지는 않은 것 같다.



지금봐도 화려한 UI 단순하고 쓰기 편리하다. 터치스크린은 안되지만 조그스틱 버튼과 기능키 

몇개로 원하는 기능을 모두 낼 수 있다. 설명서를 보지 않고도 바로 조작할 수 있는 편리함. 


크레들도 있는데 본체 뒷면에  세울 수 있는 지지대가 있다. 맥시안에서 예전에 동전을 이용한 방식도 좋았는데 

이런 방식도 편리하다. 보고 싶은데 동전이 없을 수도 있으니..

요즘 나오는 PMP들은 대부분 지지대가 없는데 왜 그렇게 만드는지 모르겠다. 

실내에서 볼때도 많기 때문에 지지대가 있는 것이 확실히 편한데...


DMB 성능이 발군이다. 내 휴대전화보다 더 잘잡는다. 

몇개 DMB 제품들은 창가에서만 되는데 이 녀석은 방 안쪽에서도 잘 잡는다. 

덕분에 식탁 위에 놓고 DMB 머신으로 잘쓰고 있다. 


 LG 분들은 새해가 악몽이었겠군....


동영상 재생능력도 좋다. 당연한 얘기이겠지만 파일 선택하는 것도 편하고, 구간선택 등

여러가지 동영상을 볼때 편리하게 조작할 수 있다. 

PMP만드는 업체들 대부분 기능에 집중하기 때문에 고객을 배려한 사소한 점들이 간과되어 있는 부분이 많다. 

예를 들면 이름이 비슷한 동영상은 이어서 재생이 된다거나, 구간 선택할 때 배속을 세밀하게 나눠놓는다거나.

아니면 폰트라도...

몇가지 쓰지 않는 기능을 넣는 것보다는 한가지 기능이라도 세련되게...빠르고 편리하게...사용할 수 있는 것이 좋은데..

대부분은 너무 많은 기능을 제공해서 어떻게 사용하는지 모를 때가 많다. 



마음에 드는 크레들. PDA 시절부터 크레들은 그 이상이 가치를 가지고 있다. 

뭔가 있어야만 완성된다는 듯한 느낌.... 이 크레들은 충전 및 외부 출력등을 가능하게 해준다. 


겉면 재질이나 버튼들 배열도 마음에 든다. 


충전방식이 휴대전화 24핀을 그대로 사용하기 때문에 범용성도 높다. 

아 이런 제품이 많이 나와야 할텐데..

지금 나오는 제품중에는 딱히 그런 제품이 없다 

아이리버나 코원 이름을 달고 나왔으면 아주 많이 팔렸을텐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잘보았습니다 2010.01.18 17: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예전에 쓰던 모델이네요. 솔직히 명품이라 하기에는 기게 자체가 많이 약하다고 생각됩니다.
    님께서 뽑기를 잘 하신 것인지 저와 제 주변에 함께 구매했던 사람들은 시간이 지나면서 잔고장이 많이 일어나더군요
    특히 타 pmp에 비해 하드디스크 관련 내구도가 떨어져 조금만 충격이가도 하드 디스크가 맛이가는 사태는 고질적이더군요.
    그보다 더한 것은 as라 생각됩니다. 분명 무료 as 기간 안에 하드디스크가 고장이 났고, 거기서도 인정은 하면서도
    절대 안바꿔주려고 계속 말을 바꾸더군요. 하드디스크 제품이 문제다, 이 것 때문에 손해를 많이 본다. 부품이 없다 이런식의 말을 하며
    베드섹터가 확인되었음에도 그냥 사용하라는 식으로 자꾸 몰아갑니다. 제 돈 주고 구입하였고, as 기간 안인데도 이런 저런 말들 다 듣고
    끝까지 버티니 선심쓰듯이 바꿔주더군요. 저뿐만 아니라 함께 구매했던 다른 친구들도 겪었던 일이기에 오만 정이 다 떨어집니다.

    싼맛에 구입해서 사용했었는데, 나중에 pmp 바꿔보니, 왜 아이리버나 코원이 명성이 있는지 알 것 같더군요.
    아! 그리고 휴대전화 24핀으로 충전하면 안됩니다. 전압(?)이 틀리기 때문에 충전 되는 것 같지만 나중에 문제가 생긴다고 합니다.
    as센터에서도 그거 붙잡고 늘어지며 무상 수리 안된다고 하였었습니다. 참.. 말이 안되는 이야기이죠

    • bruprin 2010.01.19 16:46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저는 잘 사용해서 별 문제 없는 줄 알았는데. 사업 자체에 힘을 못 받으니 사후관리 문제가 발생한 것 같습니다. 제품보다 고객서비스가 훨씬 중요한 것인데..

  2. y 2010.02.25 2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잔고장도 너무 많아요 a/s 도 형편없고요. 돈 안주면 안보내주고 열 무지 많이 받아요 고장난데 또 고장나고,젠장~~~~~ 고치면 다는데 고장나고
    아 증말 열이 받아서 저는 다시는 이제품 안써요.. 내 잘못도 아닌것 같은데,, 아 증말 나도 몸이 별루 안좋아서 그런데 주인하고 또 같음, 쓰다보면 열 많이 받음,,, 지금도 a/s 받고 있음 비싸지는 않은데,,, 2만원 3많원 이정도 그냥 해주면 어디가 던나나....

  3. MOP 2010.03.03 1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년에 첫월급으로 샀던 PMP이라 더 애착이 가는 제품입니다.
    뽑기운이 좋았는지 저는 아직까지도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몇번 떨어뜨렸는데도 잘 작동되고.. 어쩌다 오류 날때 밧데리 뺏다끼면 다시 정상 작동..
    밧데리는 하나더 구매해서 사용중이구요.

    굳이 불편한 점이라면.. 터치기능이 없고..USB호스팅 기능도 없고... MP3 음질에 잡음이 많고.. DMB기능도 쓸만한데.. 안테나를 길게 뽑아야지 됩니다.
    버스나 지하철에서 뽑아서 보기 민망할 정도..

    정도 많이 들었고 중고로 팔아봤자 얼마 되지도 않고 해서 고장날때까지 써볼랍니다.

  4. 2010.04.12 1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07년 구입해서 저도 아직 잘 사용하고 있씁니다...ㅋㅋ
    윗분은 안테나 뽑기가 민망하시다 하셨는데...저는 안테나가 길어서 아날로그틱 하기도 하고 맘에 드는 부분인데 ㅋㅋ

  5. zz 2010.04.20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2007년 3월에 사서 아직 까지 잘 쓰고 있어요 ^^

    고장한번 안나고 저렴하게 사서 정말 유용하게 쓰고있는데 ㅋ 정말 지하철에서 티비 안잡힐때 안테나 뽑으면 친구들이 막 웃어요

    무식하게 길어서 ㅋㅋ 근데 전 정말 맘에 들어요 엄청 떨어뜨렸느데 정말 튼튼해서요 ^^ 티비도 왕 잘잡혀요

    저도 뽑기 운이 정말 좋았나봐요~ 액정에 먼지가 들어가서 용산서비스센터에 간적있는데 정말 친절하게 액정청소랑 해주셨어요^^

  6. 이런이런 2010.06.05 1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제품 이제 이비에스에서 못쓰게 생겼네요.
    이비에스에서 올라온 동영상 재생되지 않습니다.
    지원이 안된다네요... 망했습니다.
    다른 인강용으로 전락했네요.
    그 회사 이제 그 PMP에 신경도 쓰지 않습니다.
    업글레이드도 더 이상 안 나옵니다.

  7. 최악 2010.07.26 1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s를 맡겨놨더니 무조건 제 잘못이라고 말하 네요.

    하드가 밀려서 오류가 났다나 고로 제가 떨어뜨렸다는 건대요

    아직 보증기간도 있는데... 생활에서 떨어뜨리지 않더라도 들고 다니는

    피엠피에 경우에는 잦은 충격을 받게 되어있습니다. 이정도 충격에 고장이나고

    고장난 제품은 무조건 고객에게 떠 맡기는 회사의 행테는 정말 중소기업답네요

    어쨌든 고객을 우습게아는 회사는 오래가지 못한다는것을 알아뒀음 하네요....

  8. 전광식 2012.02.07 0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모델 2008년 6월쯤에 샀어요. DMB기능도 있고 동영상변환도 안해도되고 좋더라구요.

    그러다가자꾸 하드 오류가 생기더라구요. 한번은 파일 옮기다가 멈춰서 usb연결선을 뺐더니

    먹통이되서 하드가 아예 날라갔어요.

    지금 되는 기능은 DMB밖에 안되서 TV용으로만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