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자전거를 탈 떄는 왼손에는 액션캠 모니터, 오른손에는 애플워치를 차고 다니는데. 

써보면 일단 소니 모니터는 주행 중에 누르기가 힘들다. 방수 기능 때문에 버튼이 뻑뻑해서 모니터를 조작하기가 어렵다. 

결국 자전거 세우고 눌러야 하는 일이 많다. 이건 좀 바뀌어야 할 부분. 


액션캠이 어떻게 촬영되는지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좋기는 하지만, 이게 자꾸 중간에 끊어진다. 

이건 자전거를 탈 때 뿐 아니라 손가락지지대를 쓸 떄도 마찬가지인데. 이 액션캠 모니터가 제대로 기능을 하지 못한다. 

물론 없으면 불편하고, 모니터링이 바로 될 때 편하지만. 아무래도 마음처럼 딱딱 맞춰서 움직이지 않아서 불편함이..

스마트폰을 연동해 똑같이 쓸 수 있는데, 그렇게 써보고 비교하려고 한다. 

액션캠을 추가로 구입할 때는 이 모니터가 필요 없을 것 같다. 

오히려 여러 액션캠을 하나로 연동해서, 한번에 녹화를 시작, 중단할 때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 같음. 


애플워치 시리즈2는 다른 스마트워치, 시계를 두고 쓸 정도로 마음에 든다.  

다른 스마트워치와 차이는....좀 더 쓰기 편하다는 것.


예를 들면 같은 기능이라도 사용하기 쉽게 되어 있다. 

달리기 시작, 자전거 시작 등의 메뉴로 들어가기가 간단하고 아주 편하다. 


기능이 있어도 귀찮아서 안 쓰는 경우가 많은데, 딱 사용하는 환경을 고려해서 만든 것 같다. 

특히, 운동에 편리한데 달리기, 자전거 탈 때 두 번의 메뉴 선택으로 시작...그리고 주행거리, 칼로리를 표시해준다. 


애플워치 시리즈 2를 쓸 때 가장 많이 쓰는 기능은 전화 왔는지 확인. 메시지 확인과 답변. 스톱워치, 타이머....

스마트워치를 차고, 충전하고 이런 것이 주는 귀찮음보다. 사용하는 것 때문에 얻는 편리함이 더 많다. 


관련링크 : https://www.apple.com/kr/watch/




액션캠은 사용성이 완전히 만족스러운 정도는 아니지만. 

답답하는 정도는 또 아니니..

아쉬움이 있는 정도 



사이클링은 바로 시작할 수 있다. 



심박계도 같이 작동 



메뉴에 쉽게 접근하고 확인할 수 있는 점이 좋다. 



자전거 타는 사람, 마라톤이나 달리기를 하는 사람에게 편리..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