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맥북이 이쁘다고 사려고 했다가도 맥에서 되지 않는 몇가지 때문에 돌아서는 분들이 많다.

하지만 맥에서도 윈도를 돌릴 수 있는 방법이 많이 나와있다.

패러럴즈, VMWARE, 부트캠프 등 프로그램을 사용하면 맥에서도 윈도를 사용할 수 있으며

윈도기반 PC처럼 쓸 수 있기 때문에 이제는 윈도가 안되어서 맥북을 구입하지 못할 이유는 없다.

나는 기존에는 VMWARE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불편한 점이 몇가지 있었다.

VMWARE는 가상화를 통해 윈도를 쓸 수 있게 해주는데 이 때문에 리소스를 많이 잡아먹는다.



물론 가짜로 윈도를 돌려줘 부팅할 필요 없이 맥 OS와 윈도를 단축키로 바로 전환해서 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가상화 때문에 안되는 프로그램이 몇가지 있었다.

예를 들면 국세청에서 제공하는 연말정산 프린팅 같은...

이걸 실행하려면 가상화 기반 PC는 지원하지 않는다는 메시지가 뜬다

그리고 무선인터넷 사용시에도 가상화 기반은 지원하지 않는다는  ㅠ ㅠ

이 때문에 지난번 출장에서 엄청 고생을 한 적이 있다.

아주 가끔이지만 그래도 대부분 이런 일들은 급할 때 벌어지곤 해서 당황했던 적이 한두번이 아니었다.

그래서 결국 부트캠프를 깔기로..

VMWARE와 다른점은 파티션을 나눠 운영체제를 각각 쓸 수 있게 해준다는 점이다. 가상화가 아니기 때문에

그동안 발생했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부트캠프는 스노레오퍼드에 들어 있다.

응용프로그램 - 어플리케이션에 들어가면 부트캠프 지원이라는 메뉴가 있는데 이걸 클릭 한 뒤..

윈도와 맥OS 로 사용할 파티션을 구분한다.

그리고 윈도를 설치할 것인지를 물어본다.

이미지를 복사해 뒀는데...

헉...-_-; 이미지 말고 디스크만 지원하나보다..

맥북에어용 드라이브가 없는데..


망했다. ㅠ ㅠ




X 너에게 기대를 걸어보마~!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