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980년대 컴퓨터 잡지를 보면서 자란 나는

그 때 스티브워즈니악과 스티브 잡스에 대한 기억이

생생하다.

흑백 사진에 있던 그들은 록스타 못지 않은 우상이었으며

그들의 이야기가 나와있던 기사는 수 십번도 더 읽어서 외울 수 있을 정도였다.

그리고 그들이 만들어낸 신화.

워즈니악이 떠날때 참...싫었는데

아무튼 지금은 많은 사람들이 '애플 = 스티브 잡스'로 알고 있고

스티브 잡스는 세계적인 인사가 되어버렸지만

나는 예전부터 워즈니악이 더 좋았다.

흑백 사진에 워즈니악은 턱수염이 가득한 아주 선한 모습이었고,

스티브 잡스는 뺀질뺀질 치약선전 주인공같은 얼굴을 하고 있었다.

물론 스티브 잡스가 대단한 사람이란 것은 인정하지만.

아무튼 워즈니악이 더 좋다.


IDF 3일째 워즈니악이 나오기로 했다고 해서 많은 기대를 하고 갔다.

사실 워즈니악이 지난해 한국에 왔을 때 인터뷰한 적이 있어서

떨리거나 그러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워즈니악을 다시 볼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기분 좋은 일이었다.


[2008 IDF Day 3] 세기의 천재 스티브 워즈니악...

다음 IDF 일정


[2008 IDF Day 3] 세기의 천재 스티브 워즈니악...

스티브워즈니악 등장



지난해 고든무어가 했던 것처럼 30분 가량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됐다.



[2008 IDF Day 3] 세기의 천재 스티브 워즈니악...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



저 여자분도 나름 유명하신 분이라는데


[2008 IDF Day 3] 세기의 천재 스티브 워즈니악...

워즈니악은 말을 너무 잘한다. 그리고 재미있다.


이번 세션은 큰 내용은 없고 개인적인 일들을 얘기했다.

학창시절, 어떻게 애플을 만들었으며, 에피소드 등...



[2008 IDF Day 3] 세기의 천재 스티브 워즈니악...

대학교 때 TV 채널을 가지고 장난치는 이야기



워즈니악은 자신이 순전히 재미를 위해 프로그래밍,

전자제품을 좋아하던 수줍은 고등학생이었으며

회사를 만들고 성공을 할지는 몰랐다고 한다.


애플과 스티브 잡스 얘기는 빠질 수 없었다.

사실 두 사람 사이는 그렇게 좋지 않은 것 같다.

나중에 워즈니악이 하려던 스마트 리모컨 사업을

잡스가 하지 못하게 협력업체에게 압력을 가한일도 있고

두 사람은 이후 공식석상에서 서로에 대해서 잘 언급하지 않는다.

이날 워즈니악은 잡스에 대해서 짧게 이렇게 얘기했다.

"나는 만들고 잡스는 파는 일을 했습니다. 그는 여전히 잘팔고 있습니다"라고..


[2008 IDF Day 3] 세기의 천재 스티브 워즈니악...

자신의 책에 사인을 해서 서로 교환


토크쇼를 마치고 서로 책에 사인을 해서 교환...


[2008 IDF Day 3] 세기의 천재 스티브 워즈니악...

워즈니악...



옆집 아저씨 같은 분이다. IT계 거물임에도 불구하고 전혀 그런 꾸며짐이 없는..


[2008 IDF Day 3] 세기의 천재 스티브 워즈니악...

끝나고 사인회가 열렸다. 책 무지 많이 팔았음. 단순히 사인만 하는게 아니라 워즈니악은 사인해주는 사람 모두와 사진 찍어주고 얘기도 하고...바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


사람들 진짜 많았다.

그리고 밥먹고 왔는데도 사람들은 계속 이어졌다.


[2008 IDF Day 3] 세기의 천재 스티브 워즈니악...

줄 선 사람들. 왼쪽에는 단 두명 밖에 없다. 워즈니악 죽지 않았다.



[2008 IDF Day 3] 세기의 천재 스티브 워즈니악...

그는 이런 모습을 예전에 상상했었을까?


사인을 하는 동안 간단한 질문에 답도 해주고 친절하다.



[2008 IDF Day 3] 세기의 천재 스티브 워즈니악...

예전 워즈니악 모습이 보인다.



어릴적 좋아했던 사람을 실제 볼 수 있다는 것이

참 행복하다 생각했다.


지난해 서울에 왔을때 같이 인터뷰한 사람들은

스티브워즈니악이 어떤 사람인지도 몰랐다.

애플공동창업자인것만 알고 아이팟과 스티브잡스에 대한 질문만 했다.

그리고 그럴듯한 대답이 나올만한 형식적인 질문도 했는데

워즈니악은 " 그 분야는 내가 전문이 아니니 언급할 수 없다" 라고 말했다.


질문하는 사람들이 없어서 맥마당에 계신분과 나만 신나게 궁금했던 것들을 물어봤다.

자서전에도 나와있지만

워즈니악은 비행기 사고 뒤 한동안 의식을 잃고 지내다가

이후 신분을 감추고 대학에서 학위를 받고

학교에서 수년간 아이들을 가르치는 선생님 역할을 했다 .


난 이부분이 궁금했다. 왜 억만장자가 학교에 가서 선생님이 되었는지


인터뷰가 끝나고 개인적인 질문으로 이 해답을 워즈니악에게 들을 수 있었다.

"나는 누군가에게 영감을 주는 일을 하고 싶었습니다.

어렸을 적 좋은 선생님들이 많았고, 그 분들이 가르쳐 주는 것이

내게 많은 도움을 주었습니다.

나는 내가 받은대로 내가 알고 있는 것들을

학생들에게 알려주고 싶었습니다. 그 기간은 내 인생에서 가장 가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당신도 그런 것을 찾으세요"
 
-_-; 정말 세계적으로 멋진 괴짜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이차장 2008.08.29 0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 선생님들은 학생과 직대면을 해서 가르쳤고, 요즘 선생님들은 블로그로 모든 사람들을 가르치는 것 같아. 그런 의미에서 그대도 요즘 선생님.~
    다만, 모든 선생님들이 그러하듯, 선생님들은 극소수의 진짜 좋은 선생님들과 대부분의 그저 그런, 하지만 좋은 선생님이 되고픈 선생님들과 약간의 진짜 진짜 나쁜 선생들로 구성되어 있는 듯. 그대는 어느 쪽?

  2. bruprin 2008.09.02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론 나는 나쁜 학생쪽..

  3. 지나가다 2009.01.15 2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워즈니악.. 내 우상 워즈니악.. 저도 전자공학도라 장사아치 잡스보다, 순수 열정 가진 워즈니악을 정말 존경합니다.
    아직, 애플하면 저한테는 스티브 워즈니악이 먼저 떠 오르구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