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Review

[BP/IT] 애플 워치가 있을 때, 애플 워치가 없을 때

by bruprin 2022. 7. 18.

BP's : 애플워치 배터리가 거의 방전되어서 한동안 안쓰고 있었는데..

새로운 애플워치를 장만하게 됐다. 

무엇이 달라졌는지는 체감이 되긴 하는데 

예전처럼 어떤 세세한 기능이 있는지는 잘 보지 않는다. 

사실 애플 워치 몇 세대인지도 확인을 안하고 

그냥 가장 최근의 것이니 최신의 것이겠지..라는 생각을...

 

애플 워치를 몇 년동안 차고 다니다가 

갑자기 안차니 뭔가 허전하기는 했는데 

딱히 또 불편한 것은 없었다. 

 

그런데 이번에 몇 개월만에 애플워치를 이용하면서 느낀 점은. 

있을 떄와 없을 때의 생활 패턴이 아주 달라진다는 것이다. 

대부분의 변화는 애플워치의 운동 기능이다. 

애플 워치는 운동, 움직임, 일어서기 3개의 항목이 있는 데 

이걸 다 채우면 보상을 해준다. 

보상이야 격려나 뱃지 정도인데 

이게 상당히 동기부여가 된다. 

12시가 다가올 때 아직 채우지 않은 항목이 있으면 부지런히 움직여서 채우게 만든다. 

그리고 한 시간동안 앉아 있으면 50분이 될 때 1분간 일어서 있으라고 알림을 주는 데 

이 알림도 한 가지 자세로 장시간 일하는 것을 막아준다. 

 

간단한 메시지를 바로 확인할 수 있는 것도 장점. 

워치로 메시지를 읽는다기 보다는 

놓치지 않을 중요한 메시지인지 아닌지 판단하게 만들어 주는 것이 좋다. 

메시지나 전화를 놓치는 경우도 현저히 줄어들었다. 

 

결국 다시 써본 애플 워치는 시간 확인이라는 시계 본연의 역할 보다는 

메시지 확인, 

운동 기능. 

이 두 가지가 가장 중요한 기능이 됐다. 

스톱워치나 타이머도 라면 끓일 때, 유용하게 쓰고 있음. 

 

추천 : ★★★★☆ 있으면 좋다. 하지만 기능만 필요하면 샤오미 밴드로도 충분하다. (안쓰는 동안 샤오미 밴드 7을 살까 생각도 했음) 

장점 : 

- 운동기능 

- 메시지 등 알람 기능. 전화나 메시지를 놓칠 확률을 낮게 만든다.

- 아이폰과 쉬운 연동. 녹음 기능?(헤어질 결심을 보고 써봐야지 했는데, 귀찮아서 열어보지도 않음)

단점 :

- 비싸다 

- 배터리는 여전히 1~2일 정도

- 똑같은 시계를 찬 사람들이 너무 많다. 

 

애플 워치가 대단한 것은 제품 자체도 있지만 

이 상자가 독특하다. 

어떻게 이렇게 포장할 생각을 했을까?

아래를 잡아당기면 한번에 열린다. 

그린

충전기는 그대로 쓰기로 

그린

애플워치는 줄이 비싸다. 

기본 줄을 제외하고 알리익스프레스 같은 곳에서 몇 개 구입하면 싫증이 날 때쯤 바꿔가면서 찰 수 있다. 

영상도 찍어봄

애플 제품답게 설정은 아주 쉬웠다 

너무 쉽게 되어서 놀람

이런 이용약관 

읽어보는 사람이 있을까? 

그게 나다 ㅠ ㅠ 

그래도 한번 쭉 읽어봄. 

신체포기각서 이런 항목 있을까봐... 

미키마우스가 돌아왔다. 

큰 화면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는데 

내 팔목에는 작은 화면도 충분하다.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