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돌비를 비롯해 DTS가 모바일 쪽에 집중하는 것은 모바일이 IT부문에서 차지하는 부분이 커지고 있기 때문. 
돌비가 이날 발표한 것은 모바일 전용 음향 솔루션인 '돌비 디지털 플러스' 기술이 적용된 T스토어의 스마트폰용 VOD 서비스. 

모바일에서도 더 좋은 소리를 내주게 한다는 것인데,. 이건 대역폭이 커지면 자연스럽게 되는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도 든다. 

돌비 뿐 아니라 DTS도 스마트폰 쪽을 겨냥하고 있는데, 스마트폰 판매수량이 어마어마 하기 때문에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순간 다른 부문과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의 시장을 형성할 수 있다. 
여기에 음향솔루션 같은 경우 성능의 차이보다는 초기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양 업체가 삼성전자와 LG전자, 팬택 등에 구애를 하고 있는 것. 
처음에는 스마트폰 업체들의 요구, 조건에 맞춰서 들어가겠지만 어느정도 자리를 잡으면 반대 입장이 된다. 
그런데 동영상과 달리 음원파일 경우 용량이 크지 않고, 정말 제대로 된 소리를 듣기 위해서는 스트리밍이 아니라 다운로드 서비스를 이용해야 한다는 점 때문에 이게 과연 될 것인가?하는 의문이 들기도 한다. 

이 때문에 오히려 기술적인 경쟁보다는 돌비 로고가 있는 스마트폰, DTS 로고가 있는 스마트폰으로 경쟁을 벌일 것 같다. '이 로고가 있는 스마트폰은 소리가 더 좋다'라는 것을 소비자 들에게 인식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돌비 경우에는 이미 극장을 통해서 익숙해진 브랜드라서 유리할 것으로 보이는데, 스마트폰 업체들이 IP를 조금씩이라도 줄이려고 하기 때문에 두 업계간 신경전이 있어질 것 같다. 


모바일에서도 5.1 채널 서라운드 사운드가 된다는데. 실제 들어봤더니...막 귀라서 그런지 차이를 모르겠다. 


돌비 디지털 플러스 VS 좋은 이어폰? 


킨들 파이어가 있다. 


고해상도가 확실히 좋다. 하지만 손맛?은 그냥 킨들이... 


이것도 펌웨어를 바꿀 수 있는지... 


펌웨어가 안되면 쓸만한 것이  유튜브 밖에 없다... 





돌비코리아 김재현 대표님.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