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이전까지 음악을 제대로 들으려면 오디오가 먼저 떠올랐는데 이제 오디오는 소리 중독자들이나 아주 소리에 민감하고, 정성을 들일 수 있는 사람들의 영역으로 이동한 것 같다. 
생각해보니 집에 있는 오디오를 틀어본지도 오래됐다. 

내 경험상 좋은 음악을 들으려면 스피커, 앰프, 소스, 케이블 이었고, 더 좋은 소리를 추구하기 보다는 적당한 막귀로 사는 것이 편하다는 것.
그런데 최근 음악을 듣는 환경은 대부분 모바일이고 소스도 스트리밍이나 저음질로 인코딩된 파일들이 많다. 

이런 소리를 듣다가 CD를 들으면 그 맑은 소리에 깜짝 놀라기도 한다. 특히 차 안에 들으면 그 차이가 많이 나는데, 소리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다면 자동차 스피커에 아주 조금 투자하면 훌륭한 소리를 들을 수 있다. 
예전에는 노래 한곡을 듣기 위해 아주 아주 어려운 과정을 겪었는데, 이제는 어떤 음악이라도 들을 수는 있는데 그 재미와 감동이 이전만큼은 아닌 것 같다. 

보스 포터블 오디오가 있어서 살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에 더 작아진 녀석을 보니 갑자기 마음이 동한다. 소리도 괜찮은 것 같고. 미리 구입한 지인분도 적극 추천을 하니..
또 보스를 들여야 하나 고민이 된다. 

아 그냥 스피커 좋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이 나오면 그게 더 좋을 것 같기도. 막상 여행이나 출장가서 음악을 잘 듣고 싶은데 안가져온 것이 아쉬울 때가 많다. 


집에서 잘 듣고 있는 스피커..


그런데 사운드링크 미니를 보니 크기가 꽤 차이가 난다. 



이게 휴대용이구나.. 내가 집에 가지고 있는 것은 방에서 듣는 용도고 


TDK도 있다. 


하긴 소니도 이런거 만드는 시대인데... 


아 이건 좀.....-_-; 



이 유사 진공관도 좀..... 디자인 충분히 더 잘 만들 수 있을 것 같은데. 

뭔가 많이 아쉽다. 다른 것들을 흉내내려고 하는 듯한...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