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MS가 최근 달라지고 있다. 그동안 윈도 중심의 시장에서 벗어나지 않았던 MS는 광고에도 아이패드를 등장시키고, 새로운 서비스에 다른 OS 대응을 확대하고 있다. 
물론 이전에도 맥이나 다른 기기에 대응하게 했지만, 최근처럼 적극적이지는 않았다. 

결국 MS도 이 커다란 IT 생태계를 더 이상 자신들만이 관리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자신의 틀안에서 나오려는 것 같다. 
하지만, 모두 나와서 손을 잡고 있는 경쟁업체에 비해(대부분 구글과 잡고 있지만) 지금 방안에서 나온 MS와는 차이가 있을 수 밖에 없다. 

여전히 PC는 MS 천하이기는 하지만, 이전의 굳건한 성과 같은 이미지가 아니라 오피스라는 성문이 열리면, 금새 함락당할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MS의 전략은 명백해 보인다. 기존 PC 부문의 경쟁력을 중심으로 모바일 부문을 빨리 회복하는 것, 현재 모바일 시장에서 MS의 존재감은 리눅스 수준이다. 
있기는 하지만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이런 상황에서 다른 업체와 같은 방식으로 대응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결국 자신들이 잘하는 것을 바탕으로 영역을 확대해야하는데, PC 경우 노트북에 LTE를 지원하고, 태블릿에도 LTE를 기본으로 탑재하는 방식으로 B2B 시장을 그대로 넘겨받는 것이 좋은 방안일 것 같다. 

이렇게 되면 기업들은 iOS나 안드로이드로 변환 없이 그대로 윈도 시스템을 끌고 갈 수 있고, MS는 B2B 시장을 지킬 수 있다. 
그리고 나서 스마트폰을 어떻게 할지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 

물론 MS라는 큰 배는 천천히 움직이고 있다. 자신들의 방향이 틀렸음을 알고 샤티아 나델라 CEO는 그 방향을 돌리기 위해 목표를 정했지만, MS라는 큰 배는 생각만큼 빨리 움직이지 않는다.
시장이 iOS와 안드로이드로 먼저 변할지, 그 전에 MS가 지킬지 여부는 두고봐야할 것 이지만. 두 가지 모두 아주 짧은 시간차이로 결판이 날 것 같다.

일본에서는 델이 야마다전기와 협력해 LTE 태블릿을 출시했는데, 아주 좋은 시도라고 생각한다. 현재 무선랜 기능을 갖춘 태블릿으로는 안드로이드 태블릿과 아이패드를 당해낼 수가 없다. 
가격은 5만4800엔인데 이런 것을 보면 MS는 아직도 절박하지 않은 것 같다. 적어도 30% 정도 가격이 더 낮아져서, 안드로이드 태블릿, 아이패드 무선랜 제품보다 더 낮은 가격으로 시장을 파고들어야 할텐데. 언제나처럼 최대한 설정한 가격이겠지만.... 절실해지면 그런 것도 다 의미가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참고로 이 제품은 Atom Z3775D (1.49GHz, 비디오 기능 내장), 메모리 2GB, 스토리지 64GB eMMC, 1,280 × 800 / 10 포인트 멀티 터치 지원 8 인치 IPS 액정, OS Windows 8.1 with Bing, Office Home and Business 2013이 탑재돼 있다고 한다.

참고 : http://ja.community.dell.com/dell-blogs/direct2dell/b/direct2dell/archive/2014/10/30/everypad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