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IT] 애플 워치

IT 2015. 4. 26. 00:00


BP's : 애플워치. 전혀 사고 싶은 생각은 없는데 어떻게 될지에 대해서는 관심이 많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모토롤라 등 다른 업체들이 이미 스마트워치를 내놨고 큰 반향은 없었다. 


새로운 카테고리를 개척해야하는 부담이 있는 애플 입장에서는 쉽지 않았을 것이다. 

신제품을 발매하기 이전 제품 정보를 공개한 이례적인 일은 아마도 애플에게도 스마트워치 시장이 녹록치 않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스마트워치를 몇 종류 써본 경험으로는 이 시장이 정말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고, 애플마저도 이 카테고리는 쉽지 않을 것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일단 시계를 차고 다니는 사람이나 안차고 다니는 사람이나 시계의 본질적인 의미 시계를 볼 수 있는 제품이라는 것은 사라진 것 같다. 시계가 아니라도 시간을 확인할 수 있는 제품은 많다. 

시계를 차는 사람은 아마도 시간을 확인하는 것 + 악세서리 개념일 것이고, 시계를 안차는 사람은 시간을 확인할 수 있는 것 이외에 무언가 가치를 제공해야 한다. 


그렇게 보면 스마트워치는 악세서리 + 시계 이외의 가치를 제공해야 한다. 

블루투스 연동으로 전화나 문자, 알림을 진동으로 알려준다거나 앱을 이용해 건강관리를 체크하는 부분..

이런 것으로 300달러가 넘은 제품을 살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아직까지는 회의적이지만 일본에 내놓은 라인 앱을 보고 생각이 좀 바뀌었다. 

문자 입력은 힘들지만 이모티콘 등으로 충분히 의사를 표시할 수 있기 때문에... 

이것만으로도 젊은 층이 많이 구입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배터리가 짧은 것이 아주 큰 단점으로 보이는데, 이런 것들은 젊은층 경우 이미 배터리 부족 상황에 익숙해져 있어서 그런 부분을 피해갈 수 있을 것 같고. 

완전한 시장 장악은 힘들지만 어느정도 수준의 판매량은 기록할 수 있지 않을까? 


주변에 전문가들에게 물어봐도 새로운 제품이기 때문에 아직 의견은 분분하다. 

하지만 모두들 349달러 모델이 판매량의 대부분을 차지할 것이라는 점에는 일치...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