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3년차에 접어드는 렉서스 NX
시내에서만 탔기 깨문에 주행거리가 이제 1만km를 넘었다.
누적 연비는 11.9km/l
지난주까지만 해도 12km/l였는데.

90%이상 시내 주행인 것을 감안하면 대단하다.
그런데 연비보다 더 마음에 드는 것은 소음과 진동.

디젤에서 가솔린으로 오면 줄어든 진동과 소음 때문에 깜짝 놀라는데.

하이브리드나 전기차는 또 다른 영역의 소음과 진동이다.
차에 타면 들리는 소음은 옆에 있는 차에서 나는게 더 크게 들린다.

하이브리드를 탈 때마다 앞으로는 디젤이나 가솔린 차량은 살 필요가 없겠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특히 400km 정도 갈 수 있는 SUV 전기차가 나온다면
상황은 많이 바뀔 것 같다.

우리나라는 큰 차를 선호한다는 편견이 있지만.
어차피. SUV는 재정을 담당하는 사람의 의견이 가장 많이 반영되고.

소음과 진동 적고 유지비마저 줄어든다면 하이브리드 선택비중이 높아질 수 밖에 없다.

물론 SUV이기는 하지만 동급 디젤, 가솔린 차량에 비하면 내부 공간이 적은 것은 단점이지만.

앞으로 나오는 차량들은 배터리를 2열 아래로 넣으니 공간도 더 확보될 것이고. 무게 배분도 좋아지니 상품성은 더 개선될 것이다.

아직 현대 기아차는 SUV 하이브리드가 없는데, 가격이 높은 렉서스 NX가 꽤 팔리는 것을 보면 투싼급의 하이브리드가 나오면 하이브리드 시장이 꽤 커질 수도 있을 듯.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