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RX100이 주력 모델이 되어 버렸다. 다른 디카에는 아쉬운 일이지만 아침에 디카를 집을 때 RX100이외에 다른 것을 들고 나가도 봤는데 접사 이외에는 크게 활용도가 없어서 주머니에 넣고 하루에도 여러장 사진을 찍고 있다.
화질이나 손맛?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에게는 소니 RX100 이 부족할 수 밖에 없다. 많이 신경쓰기는 했지만 해상도의 차이를 극복하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나에게는 휴대성이 이 모든 것을 다 만회하는 부분으로 작용했다. 그냥 주머니에서 쓱 꺼내서 착 찍으면 끝. 화질이나 기능을 내 나름대로의 기준선을 만족시키고, 휴대성 면에서는 최고 수준의 제품이기 때문에 집에 있는 무거운 디카들을 놓고 다니게 됐다. 물론 더 좋은 사진을 찍고 싶을 때면 큰 디카를 들고 나가기도 하지만 그 빈도가 현저하게 줄어들었다.
RX100은 드래곤볼에서 나오는 무엇이든 줄여주는 캡슐과 같은 제품이다. 이런 제품을 구하기 위해 여러번 바꿈질을 해보고 파나소닉 GF 시리즈가 정점이라고 생각했는데 RX100에 손을 들어줬다. 내게 맡는 제품의 순위는 각각 제품을 여러번 번갈아가면서 써보면서 자연스럽게 정해졌다.

사실 가장 이상적인 촬영 환경은 골프장의 캐디처럼 5D 마크2와 여러개의 렌즈를 들고 다녀주는 분이 옆에 있어서. '100mm 마크로 A모드로..'라고 얘기만하면 건내주는 사람이 있으면 좋겠지만, 현실적으로는 불가능하고, 이 무거운 가방을 낑낑대면서 들고 다녀야 하는 것이 큰 부담이다.

이 때문에 소니의 RX-1이 나오는 것을 기대했다. RX100과 같은 컨셉의 소형 풀프레임 디카. 예전에 큰 부담을 앉고 5D를 구했던 것은 화각에 대한 절실함 때문이었다. 35mm 필름카메라에 비해 디지털카메라는 언제나 화각의 목마름을 만들었고, 그걸 5D로 채웠다. 5D 마크2로 교체하고 나서는 바꿈질의 마음도 상당히 가라앉았다. 매년 렌즈를 하나씩 사고 있는데 이제 2개만 더 사면 내가 생각하는 렌즈군이 갖춰진다.

DSLR이 가장 마음에 드는 사진을 만들어 주는 것은 당연하지만, 크기와 무게는 언제나 부담이 됐다. 특히 출장을 갈 때 다른 짐들이 있는 경우에는 항상 '이걸 가져가 말어?'라는 고민을 안겨 준다. RX100이나 다른 하이브리드 디카를 가져가도 되지만 역시 큰 화면으로 볼 때는 DSLR로 찍은 사진과 차이가 느껴진다. 하지만 크기가 하이브리드 디카 정도로 작아진 풀프레임 디카가 나온다면 어떨까?

사실 크기를 줄인 풀프레임 디카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09년 라이카가 M9을 출시했고, 풀프레임은 아니지만 X2도 있다. 포베온 센서를 탑재한 시그마 DP 시리즈도 풍프레임은 아니지만 DSLR 수준의 이미지센서를 탑재해 해상력이 좋다. 그렇지만 이들 제품은 너무 느리고, 기능상의 제약이 있었다. 휴대성도 뭔가 좀 부족하다. 결국 그만큼의 가격을 주고 살만한 수준은 아니었다.

RX1 같은경우 가장 궁금했던 것은 무게와 크기, 그리고 결과물. 발표회에서는 촬영이 불가능했기 때문에 이 부분에서는 어쩔 수 없었고, 무게와 크기는 비교해 볼 수 있었다.
크기는 파나소닉 GX1보다 조금 크지만 무게는(GX1 272g) 무거운 수준(482g)이었다. 하지만 GX1 경우 렌즈를 제외한 것이기 때문에 GX1이 20mm를 붙이면 두 제품이 거의 비슷하다.

미국 출시 예정가격은 2800달러, 이미지 센서는 2430만화소 CMOS. 렌즈는 칼자이즈 35mm 단렌즈. LCD는 3인치. 동영상은 MP4나 AVCHD 방식으로 1080p까지 가능.
35mm 렌즈가 아쉽기는 하지만 작은 크기와 화질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좋은 선택으로 보인다. 전체 소비자들을 모두 만족시키기 보다는 기존 라이카가 가지고 있는 시장을 겨냥한 제품.
만듦새는 상당히 마음에 든다. 조작 다이얼과 버튼들도 고급스럽고, 디자인도 괜찮다. 최종제품은 아니지만 연내 출시이니 이 정도에서 큰 변화 없이 출시될 것 같다.

직접 촬영해보고 싶었지만 배터리를 빼 놔서 불가. 아쉽지만 dpreview에서 샘플 이미지를 볼 수 있다.
dpreview 샘플  http://www.dpreview.com/galleries/reviewsamples/albums/sony-cyber-shot-dsc-rx1-preview-samples

이 정도 결과물에 가격이 200만원대로 나온다면 충분히 경쟁력이 있어보인다. 주머니에 넣고 다니기는 어렵겠지만 RX100의 부족한점을 줄여줄 수 있는 투톱 시스템으로 가능할 것 같다.  
 소니가 디카 부문에서 이렇게 경쟁력 있는 제품을 계속 내주는 것이 참 대단하다고 생각된다. 이전 코니카미놀타 인수 때만해도 소니가 디카 부문에 뛰어드는 것(이전에도 사이버샷이 있었지만)에는 반신반의하는 사람이 대부분이었고, 나 역시 마찬가지였다. 당시 일본 하라주쿠에서 진행한 알파 브랜드 런칭과 첫 제품들을 봤을 때, 캐논과 니콘을 따라잡기에는 언감생심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DSLR도 나름대로 DSLT라는 쪽으로 잘 하고 있고, 특히 하이브리드 디카 부문에서 성장세는 놀랍다.

캐논과 니콘의 경우에는 오히려 이 부문에서 끌려다니는 것 같다. 기존 DSLR 시장 잠식을 우려해서인지 하이브리드 디카를 내놓지 않던 이 업체도 하이브리드 디카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소니가 기존 업체들을 깜짝 놀라게 만드는 하이킥을 날린 것이다. 이게 정통으로 맞았는지, 아니면 위협에 그칠 것인지는 좀 더 두고봐야겠지만. 현재까지 아주 잘하고 있다.
주력 TV사업이 큰 타격을 입은 가운데 디카 부문이 돈을 벌어줄 수 있을 것이라고 누가 생각할 수 있었겠는가?

참고 소니 rx-1 dpreview
http://www.dpreview.com/previews/sony-cybershot-dsc-rx1


왼쪽이 RX100 오른쪽이 RX-1 더 작았으면 하는 생각이..


뷰파인더도 있고 이미 주변기기들도 준비됐나보다. 하지만 이런거 필요 없이 가장 단순하게 들고 다니는 것이 좋기 때문에...


짜이즈 로고가 참 멋지다.


어떻게 보면 엡손의 RD-1과 같은 분위기다. 엡손은 왜 RD-1 후속작을 내놓지 않을까? 이전 모델이 상업적으로 성공하지 못했어도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좋은 평가를 받았고, 이제는 수요도 커졌는데


이건 EVF는 아니고 그냥 뷰파인더였는데 시야가 아주 좋았다. EVF가 많은 정보를 제공해 준다고 하지만 나는 더 단순한 것이 좋다.


아쉽게 배터리 빠져 있음. RX100과 호환이 될 것 같아서 넣어보려고 했지만 제지 .-_-;


RX100dl 작긴 하다. RX1은 어께에 메고, RX100은 주머니에...


500그램에 달하는 무게는 조금 아쉽다. DSLR보다는 가볍지만 RX100 경우에는 무게감이 거의 느껴지지 않지만 RX1은 신경써서 들고 다녀야 하기 때문에


나오면 살 것인가?  직접 찍어본 결과물을 보지 않았기 때문에 확신할 수는 없지만. 꽤 매력적인 제품이다.


아 사실 이날 주인공은 알파 900후속작이었던 알파 99였다. 나는 RX1을 보러 왔기 때문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한쪽에 이렇게 촬영 세트도 마련해 뒀다.


이제 풀프레임까지 한 사이클이 지났다.


무겁다. -_-;


앞쪽에서는 알파 99가 좋은 이유에 대해서....뭐 이런 것들은 대부분 자사 입장에서 얘기하기 때문에 참고하는 수준 정도로.


결과물을 확인할 수 없게 메모리 카드를 봉인해놔서 모르겠는데 일단 몇 컷 찍어봤다. AF가 굉장히 빨라졌다.


소니 LCD는 너무 좋기 때문에 PC화면보다 좋게 나오는 것이 함정.


그런데 조금 늦은 감이 있다. 한 1년만 더 빨리 나왔어도. 시장에 캐논, 니콘 등 경쟁자들이 있고, 강력하다.


a99의 칼 짜이즈 렌즈는 역시 마음에 들었지만 너무 크고 무거웠다. 거기에 촬영할 때의 감성이 아주 마음에 안들었다. 기능상으로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지만 굉장히 아쉬움이 들었다.
DSLT라 그런지 떨림이나 이런 부분에서는 장점이 있겠지만. 셔터음이라던지 셔터를 눌렀을 때 '찍었다!'라는 느낌이 안들었다. 상당히 짧은 시간이었기 때문에 충분히 느낄 수는 없었지만. 일단은 헐렁한 기분.


입구에는 a99로 찍은 사진들....


카메라가 좋은 것은 그 자체가 타임머신이기 때문이다. 기록된 그 순간은 영원해진다. 그리고 그 때의 기억을 되살려 준다. 다른 IT기기에 비해 상당히 감성적인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불과 몇년사이에 디카 기술은 빠르게 성장했고, 너무 일반화되고 보편화된 기술이 되면서 스마트폰은 컴팩트 디카 시장을 잠식하고 있다.

그런면에서 고품질을 원하는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풀프레임 제품이나 고해상도 촬영이 가능한 제품의 출시는 제조사로서는 당연한 전략이다. 어떤 점을 차별화 할지 각 업체들마다 고민을 하겠지만. 소니는 일단 방향성은 잘 잡은 것 같다. 이런 저런 불만이 있지만 불과 몇년전만해도 이런 제품이나 기술은 불가능한 것이었다.

좀 더 부담없이 구입할 수 있고, 편하게 쓸 수 있는 제품들이 더 많이 나오길..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