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삼성전자에서는 디지털카메라를 스마트폰 처럼 키우고 싶은 것 같다. 그동안 어려운 일이 있는데도 지속적으로 힘을 쓰고 있다. 
카메라 사업부가 삼성테크윈에서 삼성전자로 바뀌면서 그 변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는데, 아직까지는 주류의 시장에 들어가지 못하는 것 같다. 
판매량과 점유율로 한다면 물론 국내를 비롯해 해외에서도 점유율이 나쁘지는 않다. 코닥이나 HP 같은 글로벌 기업들도 디지털카메라 부문에서 손을 들어버렸는데, 이정도 하면 괜찮은게 아닌가? 하는데 들인 노력을 생각하면 앞으로도 여지가 있는 것 같다. 

삼성의 디지털카메라는 VLUU 이전과 이후, NX 이전과 이후로 나뉘는 것 같다. VLUU는 장동건씨를 모델로 세운 것도 있지만, 디자인과 성능이 그 때 많은 차이가 났고, NX도 마찬가지다.
펜탁스와 협력을 했을 때 DSLR 부문을 인수하기를 바랬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안하는 것이 더 나은 결정이었던 것 같다. 

그런데 DSLR 쪽을 하지 않기로 했으면, 캐논과 니콘과 완전히 다른 길을 갔어야 하는데, 당시 나온 제품들을 보면 DSLR같은 디지털카메라를 만들어 왔던 것 같다.
아예 파나소닉과 소니처럼 하이브리드 쪽을 좀 더 적극적으로 치고 나왔어야 하는데, 결국 지금은 그런 제품군이 구성됐는데, 선점자의 이미지를 확보하는데는 좀 늦었다.

NX미니 경우에는 크기면에서 만족스러운데, 매력적이지는 못한 것 같다. 디자인도 깔끔하긴 하지만 조금 더 다듬었으면 하는...

사진은 잘 나오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진을 찍고 보는 것이 재미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 부분은 예전 한예슬과 케녹스 시절 더 잘했던 것 같다. 
4분할 사진 기능 등은 매우 재미있던 기능인데, 왜 그런 기능을 안쓰는지 모르겠다. 

현재 대부분 카메라 업체들은 필터 기능을 넣는 정도 인데, 카메라에서 필터 적용보다 더 재미있는 기능을 넣고, GIF로 자동으로 만들어 주는 기능도 좋을 것 같다.
더 쉽고, 재미있는 카메라를 만들었으면 다른 카메라들과 좀 더 차별화 되지 않을까. 그게 가장 어려운일이기는 하겠지만. 






이제는 하이브리드 디카 크기가 컴팩트 디카 수준이다. 



메뉴는 이제 어느 회사나 비슷해진 것 같음. 



다이렉트링크 버튼이 있다. 광각 단렌즈를 쓰면 주머니에 넣을 만한데, 너무 광각... 



디자인은 깔끔한데, 버튼의 느낌, 렌즈 돌릴 때의 느낌...뭐 이런 감성 부분을 좀 더 개선해줬으면 좋았을 거 같다. 


렌즈가 너무 튀어나온다. 


이 UI는 좀 제발 바꿔줬으면 한다. 엑셀로 만든 듯한 UI 


가장 큰 장점은 역시 플림 LCD. 셀프카메라 찍는 사람에게는 사진이 안찍혀도 필요할 만큼 중요하다. 


검은색과 민트색이 잘 어울림... 조작 반응 속도는 꽤 빠르다. 


이제 카메라는 스마트폰이 있는데, 추가로 좀 더 나은 카메라가 필요한 사람에게 구매할 이유를 제시해 줘야 하는 것 같다. NX는 NFC도 , 무선랜 전송도 지원하고, 지금까지 나온 카메라의 대부분 기능을 지원한다. 

사진 품질도 많이 좋아졌다. 

많은 기능을 가지고 있지만, 이 제품을 사야하는 어떤 한가지를 꼽으라고 하면 딱 생각나는 것이 부족하다.
너무 많은 기능이 있어서 그 기능들에 파묻힌 느낌. 재미적인 요소가 부족한 것도 아쉽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