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최근 소니에서 내놓는 디지털카메라를 보면 성능을 제쳐두고 업계 이슈를 잘 만들어 내는 것 같다.

 기존 강자들이 있는 시장에서 추격자 입장에 있는 업체가 기존 판과 전혀다른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는 것은 좋은 전략이다. 물론 이게 받아들여지면 대세가 그 쪽으로 흐르는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완전히 망하는 케이스지만, 이번에도 알파 시리즈는 '이슈'를 만드는데 성공했다.

알파55는


더블 렌즈 킷이었군. 망원은 어디있나? 집에 있는 것을 끼워봐야겠다.


내부에는 한번도 안 읽어볼 설명서들. 아 나는 설명서 읽는게 무지 귀찮다 -_-;


알파 350을 샀을 때 느낌....


알파 350보다 살짝 작다. 상단에 풀HD 동영상이라고 써진 것처럼 동영상 부분이 막강해졌다.


위에서 본 화면, 최근 등장하는 제품들처럼 동영상 버튼이 따로 존재한다. 하지만 이 동영상 버튼 너무 안쪽에 있어서 누르는 것이 불편하다. 셔터와 떨어져 있어서 실수로 누르는 일은 절대 없을 것 같지만, 덕분에 촬영할 때마다 손가락이 닿지 않아서 한 손으로는 도저히 찍을 수 없다.


기본 렌즈. 여러 렌즈가 있지만 역시 기본 렌즈가 활용성이 아주 좋다. 가볍고..


LCD가 이런 방식으로 열린다. 덕분에 셀프 촬영도 아주 쉬워졌지만, 힌지가 아래에 있어서 돌리는 것이 불편하다 -_-;. 촬영각도를 다양하게 바꿀 수는 있지만, 힌지가 왼쪽에 있는 제품들에 비해 LCD 활용에 무척 불편했다.


그래도 LCD가 회전되는 것과 안되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다.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할 수 있다는 것은 그만큼 재미있는 사진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얘기. 어떤 기능을 추가하는 것은 일장일단이 있는데 이 회전 LCD는 어느 디카에나 장점으로 작용한다.

사실 촬영 각도를 바꿀 때는 이렇게 LCD를 바꾸거나, 아니면 회전형 렌즈를 탑재하는 것이 있는데, 나에게는 회전형 LCD보다 회전형 렌즈가 편했다. 이전 니콘 명기 쿨픽스 99X 시리즈나 2500, 카시오 일부 제품에 회전형 렌즈가 채택됐는데, 지금 돌이켜봐도 사진 찍는게 너무 편했다.

특히 니콘 990으로 찍은 사진은 지금 봐도 멋진 사진으로 남아 있다.


이거 아주 손 맛이 좋았는데, 동영상에 음성 안되는거 빼고 다 좋았다.

그런데 이 이후에 회전형 LCD를 탑재한 디카가 거의 나오지 않고 있다.

이번 CES에 카시오가 다시 회전형 LCD를 탑재한 디카 '트릭스'를 내놨는데 독특하다.



이런 모양도 된다고 함.


LCD를 이렇게 덮고, 전자식 뷰파인더만으로 촬영할 수 있다. 배터리를 절약하기 위해 이렇게 하는 것도 괜찮은 방법. 그리고 나는 전자식 뷰파인더에 대해서 상당히 불신하는데, 알파 55는 꽤 좋았다. 촬영하는데 문제가 되지 않을 정도로.


 풀HD 동영상 기능, 회전형 LCD, 연사 가 알파 55의 구매 포인트이긴 하지만, 나에게는 GPS 기록 기능이 가장 궁금했다. 

 이전에도 GPS를 탑재한 제품들이 나오기는 했지만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서 실제 촬영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그래서 소니 GPS 트랙커를 들고 나중에 정보를 합해 주는 방법을 썼는데 이게 영 귀찮다.

이전 쓴 소니 GPS 트랙커 사용기  http://bruprin.tistory.com/9

그래서 GPS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여행하면서 유용하게 쓸 수 있는지 써봤다.

결과는 ?

아주 만족스러웠다.  :)

결과물과 동영상 성능은 다음번에....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2011.01.31 1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