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Review

[BP/IT] 새로운 카테고리를 만든 'LG전자 스탠바이미' 몇 개월 써보고 Q/A

by bruprin 2022. 6. 27.

BP's  : LG전자 스탠바이미. 

처음에 나왔을 때는 뭐 이란 쓸데 없는 제품이 이렇게 비쌌나? 했는데. 

몇 개월을 써본 결과 

이건 TV도 모니터도 아닌 새로운 형태의 제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출시 초기와 달리 이제 구입하기도 쉬워졌고, 할인도 하고 있기 때문에(여전히 같은 크기의 TV에 비하면 터무니 없이 비싸지만)

많은 곳에서 볼 수 있는데.

몇 개월 쓰면서 느낀 점은. 

집에서 쓰는 IT제품 중 돈 값 하는 제품이라는 점이다. 

일단 가장 좋은 점은 TV보다 많이 쓴다. 

바퀴가 달려 있어서 이리 저리 끌고 다니면서 유튜브, 넷플릭스를 보고 

도리도리, 끄덕끄덕이 되니... 

시청하는 위치에 따라서 영상을 볼 수 있다. (이게 굉장히 편하다) 

내가 좋아하는 방법은 리클라이너에 앉아서 스탠바이미를 가깝게 두고 쓰는 것인데. 

그러면 비즈니스석에서 영상을 보는 느낌. 

4K가 아니고 화면이 24인치고, 공중파 입력이 안되는 단점들도 있지만 

그런 단점을 상쇄시킬 정도로 많이 활용하게 된다. 

에어 플레이를 지원하기 때문에 TV를 안볼 때는 아이폰 외장 스피커로 활용..(커버가 크게 나오니 그게 또 좋다. 요즘은 탑건 매버릭 OST 24시간 가동 중) 

그런데 입력이 아주 귀찮다. 음성 입력이 없고, 리모컨으로 하는 키보드 입력도 너무 힘들다. 

이 부분은 다음 제품에서 꼭 바뀌어야 할 부분

 

Q. 구매 전으로 돌아가도 다시 구입할 것인가?

- 더 일찍 구매할 것 같음. 

Q. 쓸만큼 썼으니 방출하고 싶은가?

- 더 구입해서 방마다 두고 싶음 

Q. 다른 사람에게 추천하고 싶은가?

- 부모님께 한 대씩, 돈 많으면 주변 친구들에게 한 대씩 사주고 싶음. 

Q. 가격이 비싼데 이 기능에 합당한가?

- 무선과 바퀴의 이동성, 화면을 자유롭게 움직이는 휠 등이 스탠바이미의 장점. 

일반 TV에 스탠드를 달아도 되겠지만, 그 편리함은 따라오지 못할 것 같다. 그리고 인테리어적인 측면도 좋음. 

3년도 못쓰는 스마트폰이 100만 원인 것을 보면, 활용성면에서 충분한 가격. 

 

추천 : ★★★★★ 이런 것이 혁신 아닐까? 

장점 

- 이동성과 스탠드가 주는 콘텐츠 시청의 자유로움. (사용 비중 넷플릭스 3, 웨이브 3, 유튜브 3, 기타 1) 

- 애플 에어플레이로 외장 스피커 역할 

- 기획한 의도에 따라 완벽한 사용 경험. 잘 샀다! 라는 생각을 하게 만듬.

단점 

-  4K가 아님, 24인치임. 

- 세로 방향을 모든 앱이 지원하지 않음.

- 구글 포토 등 전자액자 앱 지원이 부족. LG전자 HE에 정통한 관계자에 따르면 앱 개발 및 지원을 열심히 하고 있지만 

개발자 분들은 인력 부족과 윗선의 과도한 요구로 너무 힘들다고 -_-;

- UI가 불편함. 검색도. UI도 제품만큼 획기적인 변화가 필요함

 

스탠 바이미는 27인치나 32인치 모델까지 나올 것 같다. 

후속 모델 나오면 사전 구매로 구입할 것 같음. (가격은 더 비싸지겠지만 써보니 가치가 있다)

애플 에어플레이로 스피커로 활용

좋은 제품을 얼마나 많이 사용하는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데 

그런 면에서 가동률이 매우 높다.   

화면이 24인치로 작고 4K가 아니라는 단점이 있지만. 

그래서 막눈인 나에게는 화질이 큰 문제는 안됨. 

왜 24인치 디스플레이가 이렇게 비싸냐?라고 물어본다면 

'스탠바이미 힌지 봤나요?'라고 되물을 것 같음. 

높낮이, 도리도리, 끄덕끄덕 다 되고. 그 조작이 매우 세밀하게 된다. 

쿠팡 LG 스탠바이미

 

LG전자 FHD LED 프라이빗 스마트스크린 스탠바이미 TV

COUPANG

www.coupang.com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