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올림푸스와 파나소닉을 주축으로 하고 있는 마이크로포서드 연합에 신규로 5개사가 가입했다. 

이로서 MF연합에는 31개사가 됐다. 

2006년부터 카메라 업체들이 마이크로 포서드 연합을 형성했다, 

마이크로포서드는 기존 포서드 시스템과 호환성(컨버터 필요)를 유지하면서 더 작게 만든 카메라 시스템이다. 


코닥과 올림푸스가 포서드를 강력하게 밀었지만, 사실 포서드는 시장에서 실패했고, 이에 아예 더 작은 크기를 위해 마이크로 포서드가 나왔다. 

올림푸스와 파나소닉의 하이브리드, 미러리스 라고 불리는 카메라들이 마이크로 포서드 방식을 쓰는 카메라들이다. 


마이크로포서드는 화질과 크기를 타협한 제품이다. DSLR보다 카메라와 렌즈 크기를 줄일 수 있으면서 성능을 어느 정도 담보할 수 있는...

독자 시스템을 쓰는 캐논과 니콘과 경쟁하기 위해 나머지 업체들이 연합체를 구성한 것인데.. 사실 몇 년째 큰 변화는 없다.

오히려 소니 같은 업체들이 RX100이나 A7처럼 아예 크기 또는 화질을 앞에 두는 제품을 내놓으면서 마이크로포서드는 시장이 줄어드는 것 같았다. 


그런데 최근 마이크로 포서드 진영이 힘을 받는 것은 중국기업과 드론 때문이다. 

항공촬영용으로 사용하기에는 기존 DSLR은 너무 크고 무겁고, 마이크로포서드 정도가 무게와 크기, 성능을 어느 정도 만족시켜줄 수 있다.


물론 풀프레임 등 DSLR의 화질이 더 좋겠지만, 드론은 크기와 부피, 무게가 커질 수록 배터리 용량이 급속히 떨어지기 때문에 더 작은 카메라 시스템이 어울린다. 

새로 가입한 업체는 산요 였던 작티, 낙이미지기술, Meitu ( Xiamen Meitu Mobile Technology Co., Ltd.) Autel (Autel Robotics Co., Ltd.), 3db Hardware Technology (3db Hardware Technology Inc.)이다. 


그런데 맨 마지막 3개사는 모두 중구업체로 드론 관련 업체들이다. 드론에 탑재되는 촬영기기 전문업체다.

이들 중국업체들은 아마도 마이크로포서드 시스템을 이용해 상업용 드론에 탑재되는 촬영장비에 마이크로포서드 시스템을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드론의 활용성은 배송이나 정찰 등에 주로 쓰일 것으로 예상되는데, 실제 드론을 날려본 사람이라면 이게 배송용으로 쓰이기에는 아주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는 것을 단번에 알 것이다. 

아마도 제트팩 처럼 가능하긴 한데 실제로 쓰기에는 아주 어려울 것 같다. 기술적인 문제 뿐 아니라 법률적인 문제도 걸려 있다. 


하지만, 드론을 이용한 촬영은 지금 기술로도 충분히 메리트가 있다. 항공촬영 경우 드론을 이용하면 그 비용을 10분의 1 이하로 줄일 수 있다.

이런 시장에 중국업체들이 적극적으로 뛰어든다는 것이 대단해 보이기도 하면서, 한편 두렵기도 하다. 


드론을 신사업으로 육성한다고 정부가 나서고 있지만,. 실제 전문가 집단이 부족한 상황에서 핵심기술도 없는 상황에서 뭘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중국 업체들은 일단 돈되는 곳에 집중하고 있다. 이게 맞은 방향일 것 같다. 




마이크로포서드 연합 : http://www.four-thirds.org/jp/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